감정의 소비 .. 끼적끼적(삶사랑)

요즘들어 경제,경영 관련 등 머리로 읽어도 되는 책들은 빨리 읽혀지는 반면에 소설이나 에세이와 같은 글들은 빠르게 읽혀 지지가 않는다..

왜 그럴까? 하고 생각을 해보니, 아마도 나이가 점점 들어가면서 내 "감정의 소비"가 그에 따라 어려워 지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이제 불혹을 넘어서 그 어떤 것에도 감정의 흔들림이 없어지는 나이로 접어 드는 것을 책을 읽어 가면서 느껴가고 있는 것 같다.

왠지 모르게 내 감정을 가지고 읽어야 하는 책들을 보고 있으면 읽는 속도도 나지가 않고, 왠지 정신적으로 조금 더 힘들어 짐을 느끼는 것이다.

그리고 그런 사실을 최근에야 알게 되었다.

책을 읽어 가면서 내 감정을 모두 소비하며, 마음이 떨리는 책을 읽었던 기억이 내 머릿속에 가물가물 하다. 아직도 나는 젊고 감성적이지 까지는 않지만 그래도 감각은 있다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회사의 일과 일상 생활에 치이다 보니, 점점 더 감정을 소비하는 것이 어려워지나 보다.. 무감각 해지고, 냉정해 지고,시크해 지는 것이 내 생존을 위해서 오히려 도움이 된다라고 본능적으로 느끼고 행동했을 지도 모를 일이다.

오히려 이렇게 책을 읽고 "감정의 소비"가 어렵다라는 것을 자각하고 있으니 다행일지도 모르겠고 말이다.

삶은 그래서 살아가면 살아갈 수록 잘 모르겠고 어려운 것인가 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2013 TTB의 달인

메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