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동적이었던 서해안 여행... 끼적끼적(삶사랑)

지난 여름 서해안 변산에서의 추억이 새록새록 떠오르네요..^^
사실 운전하기를 너무나도 싫어하는 저는 아내가 변산쪽에 콘도를 예약해 놓았으니, 그쪽으로 차를 가지고 여행을 가자고 했을때 ..음 뭐랄까? 운전하기 너무 싫은데.. 라는 생각과 함께 동해쪽이면 몰라도 서해는 아닌 것 같다라는 선입관을 너무나도 크게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목적지 까지 가는는 동안 입이 대발 나와가지고서 출발하게 되었습니다. 아내도 그런 저를 보고는 운전할 때마다 잔소리를 하는데 그날은 조용 하더라구요..^^; 암튼 그렇게 해서 변산반도 모 콘도에 도착하게 되었습니다.

도착하자 마자 아내와 아이는 콘도 주변을 둘러보겠다고 하더라구요.. 전 속으로 아! 피곤한데.. 라고 생각을 했지만 어쩔수 없이 따라 나설 수 밖에는 없었습니다. 바닷가 근처에 인접한 콘도 주변도 주변 경관이 생각했던 것 보다는 괜찮더라구요..^^

 아이와 아내가 해변가를 걷고 있는 모습을 보면서 저도 조금은 마음이 편안해 졌답니다. 저 넓게 펼쳐진 바다를 보면서 말이죠..아이의 빨간색 옷과 주변 바위의 색깔마저도 참 잘 어울리는 것처럼 느껴지고 말이죠...

이제 도착후 슬슬 배가 고픈 시간이 되었답니다. 아내와 저는 바닷가도 오고 했으니 저녁 식사는 콘도에서 말고 밖에서 하자고 했고 해산물이 푸짐한 저녁 식사를 했답니다. 그리고 맛있는 음식하면 유명한 전라도쪽이어서 음식맛도 괜찮았고, 제 마음도 이제는 왜 내가 출발하기전에 그랬지 하는 자책감이 들기도 했답니다. ^^;

저녁 식사를 하면서 아이가 음식으로 먹었던 조개를 보여줍니다. 이렇게 자연에 와서 입이 앙 다물어져 있는 조개를 보니 신기했던 모양입니다. 사진을 찍어 달라고 하더라구요.. 아이들은 자연에서 많을 것을 배우나 봅니다. 뒷편은 해안가 근처의 음식점들이네요.. 이제는 저도 아이보다 더 즐거웠던 생각이 들었습니다. 오히려 더 많은 곳을 가 보고 싶었구요.. ㅋ

저녁 해질 무렵의 그 아름답다던 서해안을 석양을 보게 되었습니다. 동해의 일출보다 서해의 일몰이 이렇게 더 아름다울 수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정도로 말이죠.. 사진에 담는 순간에도 왜 이렇게 아름답지라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었습니다.


그것은 아마도 동해의 일출보다 더 아름답고자 하는 서해의 열망이거나, 혹은 시작만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우리에게 마지막 마무리 혹은 끝도 정말로 중요하다라는 것을 이 아름다운 광경으로 서해는 보여주고자 했던 것 같습니다. 

전 이 광경을 보면서 너무나도 많은 감동을 받아서, 집에서 출발하기전 뾰루퉁 했었던 내 자신을 모두 잃어 버리고 제 자신과 가족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가졌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이 기분으로 2박 3일 동안의 즐거운 서해 여행을 마무리 할 수 있었습니다.^^

 




덧글

  • 미야 2012/06/01 18:03 # 삭제 답글

    해돋이의 열정과 시작. 그리고 해넘이(일몰)의 겸손과 끝. 모두 우리에게 정말 중요한 것 같아요.
    좋은 글 잘 봤습니다.^^*
  • bslee 2012/06/01 18:18 #

    네 그때는 웬지 모르게 일몰을 보면서 그런 생각이 들더라구요..^^ 또 우리가 해돋이에만 집중을 하는데 해넘이도 그 못지 않게 아름답게 느껴지는 그런 것을 보면서 이 생각을 해 봤답니다. 답글 감사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


2013 TTB의 달인

메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