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의 정도(正道)법" 이라함이 옳지 않을까? 독서 창고(글사랑)

성공의 축지법성공의 축지법 - 6점
송치복 지음/부키

이 책을 읽어 가면서 하나들었던 생각이 제목이 "성공의 축지법"이 아니라 "성공의 정도(正道)법" 이라함이 옳지 않을까?라는 생각이었다. 왜냐하면 "축지법"이라하면 왠지 먼길을 축약해서 갈 수 있다라는 어감상 왠지 정도(正道)가 아닌 방법으로 빠르게 그 성공이라는 길을 갈 수 있다라는 생각이 들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이 책의 내용을 보면 우리가 인생을 살아가는데 있어서 꼭 필요한 정도적 방법에 대한 우화적이야기로 구성이 되어있었기 때문에 "축지법"이라는 제목이 일단 적당한지 의문이 들었다.

사실 성공이라는 것에 대한 의미는 아마 각 개인별도 다 다를것이고, 이것을 가지고 어떤 것은 성공이고 또 어떤 것은 실패다라고 생각하는 것도 어찌보면 그것이 적당한 용어인지도 의문이고 말이다.

이 책을 일다보면 사실 저자가 지금까지 인생을 살아오면서 느꼈던 "성공"이라는 키워드에 대한 문답형식의 글로 되어 있어서 꼭 저자와 대화를 하고 있다라는 생각이 든다. 그래서 내 인생에서 어렵게 생각되었던 부분에 대해서 인생의 선배로서 하나하나 이야기 해주고 있다라는 생각이 든다.

저자의 이력을 보면 어려운 환경에서 그것을 극복하고 성공한 마케팅 크리에이터로서의 삶을 살아왔다라는 생각이든다. 그래서 그의 이 이야기가 더욱더 읽는 이로하여금 많은 것을 생각할 수 있게 해주고 말이다.

다만 내가 생각한 것은 저자의 이런 글들이 물론 좋기는 하지만 사람의 맥을 짚고 또 사물의 맥을 짚으며 인간의 창조성이라 할 수 있는 발견이라는 것을 하는 것에는 지름길이 없다라는 것이 내 생각이다.

다른 사람들 보다 더 빨리 혹은 "축지법"이라는 것을 만나는 행운이라는 것은 그만큼 그 사람이 다른 사람들보다 더 큰 경험 - 긍적적인 측면에서 든지 아니면 부정적인 측면에서 든지 - 을 한 사람이어야 가능한 것이 아니겠느냐라는 생각이다.

또 길게 보면 긍정과 부정은 한꺼번에 오기도 하고 혹 순차적으로 오기도 하면서 이것이 반복되지 않을까? 싶다라는 생각이다. 그래서 긍정은 더욱 긍정화 시키고 부정은 이것을 약으로 보다 나은 긍정으로 전환을 시키면 이것이 성공으로 가는 길이 아닐까?하는 생각이다.

이 책은 그런측면에서 여러가지 사실들과 과학적 이론 그리고 저자의 인생 경험을 토대로 이에 대한 설명을 해주고 있는 것이다. 수 많은 자기 계발서들이 정말 난무하고 있는 이 때에 이 책은 어쩌면 우리 삶에 대해서 다시한번 생각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 주는 책이었다.

저자의 새로운 관점들 - 예를 들면 자성에 대한 이야기라든가, 또는 창조에 대한 이야기들 등 - 은 성공에 대한 내 사고의 폭과 깊이를 더욱 더 유연하게 하였고 부드럽게 해 주었다.

마지막으로 모든 글들을 읽고 느끼는 것이지만 더구나 자기 계발서를 읽고 더더욱 느끼는 점이 있지만 그것은 바로 실천 혹은 실행이다. 내가 이 책을 읽고 책의 내용중에 단 하나라도 머리로만 이해하지 않고 마음으로 실천 한다면 그것보다 더 큰 이 책에 대한 이해는 없을 것이라는 생각이다.

연초 좋은 길잡이가 될 수 있는 책을 하나 만났다. 다만 제목만 빼고 말이다...
http://attmo.egloos.com2010-01-04T07:11:160.3610





이글루스 가든 - 천 권의 책읽기

덧글

댓글 입력 영역


2013 TTB의 달인

메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