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수익과 교육과의 관계 E-learning(일사랑)


===========> 이러닝 이야기 홈

이러닝 분야에 종사하면서 특히 사업적 관계에 의한 이러닝에 대한 접근을 하게되면 어쩔수 없이 충돌하게 되는 부분이 수익과 교육과의 관계이다. 혹 이 부분이 충돌이 발생하지 않을 수도 있다라고 이야기할 수도 있지만 지금까지의 경험으로 보면 대부분 이런쪽에서 내부적인 충돌이 발생할 수 밖에는 없다.

즉 교육이라는 측면에서 보면 교육은 백년지대계이고 또 중요하기 때문에 단기적인 어떤 것 보다는 장기적이고 또 점진적이면서 계획적인 무엇인가를 만들어 내야하는데 수익적인 측면에서 보자면 이것은 아주 비효율적인 방법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단기적으로 만들고 또 단기적으로 교육을 시켜 회전율을 높이는 방법이 이러닝 서비스를 제공하는 측면에서는 수지가 맞는 장사가 아닐 수 없다. 특히나 최근에 교육 방법 및 콘텐츠들이 마구마구 쏟아져 나오는 상황에서는 더욱더 그러하다 할 수있을 것이다.이런 연유로 이러닝 분야에서 일을 하는 사람들은 상충되는 2가지 문제 때문에 더욱더 고민을 하게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최근 공고육과 사교육 이야기가 많이 나오면서 공고육 분야에도 이러닝이라는 분야가 많이 서비스되고 혹은 기획되고 있다.그래서 아마 이런 부분들 즉 상충되고있는 부분들을 상쇄하려는 노력들이 많이 나오고는 있다. 그러나 교육이라는 측면을 서비스적 마인드가 아닌 예전의 탑다운 방식은 그대로 두면서 이러닝이라는 껍데기만을 보여줄 경우 마찬가지로 공교육이 사교육의 이러닝 교육 서비스에 못 미치게 될 경우도 생길 수 있는 우려가 있다.

따라서 이러한 부분 교육적인 측면에서의 효과성과 이러닝 그리고 특히 콘텐츠에 대한 즉 소프트웨어에 대한 고려가 보다 많이 고민이 되어야 교육이 가지는 고유한 특성도 살리면서 이러닝이라는 기술 혹은 보다 발전된 형태의 학습 시스템이 순조롭게 런칭 되지 않을까 싶다는 생각이다.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


2013 TTB의 달인

메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