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대어 말하기.. 가현이 이야기(딸사랑)

이제 태어난지 1,153일째 되는 우리 가현이..

4살이 되고 나더니 제법 어린이 티가 나면서 무엇을 요구할때도 이제는 직설적이지않고 무엇인가에 빗대어 예기를 하는 수준에 이르렀다. 지난주 였다. 주말에 아버님께서 아이를 너무 보고 싶다하시고 또 우리 부부도 어머님이 만들어 주시는 떡볶이를 너무나도 좋아해서 저녁 시간쯤 되어서 부모님 댁으로 찾아 뵈었다.

부모님께서는 자그마하게 예전부터 해 오시던 슈퍼를 하고 계셔서 차를 집앞에 주차 시켜놓고는 딸아이에게 같이 부모님 집으로 들어가자고 했더니 녀석 왈 "아빠,나는 할아버지하고 가게에 있을래" 하는 것이었다.

녀석의 속내가 보이기는 했지만 - 아마도 가게 안에 있는 과자등등을 노리는 녀석의 마음이 었을 것이다. - 모르는 척 하며 아내와 나는 부모님 댁으로 들어가 어머님이 해주시는 떡볶이를 먹기로 하고 아이는 아버님께서 가게에서 봐 주시기로 하셨다.

그리고 우리가 떡볶이를 맛있게 먹고 난 이후 아버님께서 말씀하시기를 "녀석이,어떤 꼬마아이가 가게에 들어와 아이스크림을 사가지고 갔는데 그때를 놓치지 않고 가현이가 할아버지 나 더운데? 하면서 애절한 눈빛을 보냈다는 것이다.

원래 과자며 아이스 크림을 잘 사주지 않는 우리를 대신해서 녀석은 할아버지에게아이스크림이 먹고 싶다고 직접적으로 이야기하지 않고는 " 할아버지 나 더운데..하며 빗대어 이야기를 해서 오히려 자기가 원하는 바를 쉽게 얻어낸 것이었다.

이제 4살이된 녀석의 말솜씨며 직접 먹고 싶다고 이야기하는 것보다 더 무서운(?)덥다는 표현을 써가며 아이스크림을 원한 녀석을 보면 정말 이제 다 컸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아이가 커가는 것을 보면서 또 아버님이 그런 이야기를 해주시는 것을 들으며 지난주말 녀석의 언어 능력에 또한번 감탄을 하게 된 날이었다. 배나 아프지 말아라 가현아...

덧글

댓글 입력 영역


2013 TTB의 달인

메모장